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총통, 중국 주석에 '하나의 중국'없는 회담 촉구

차이잉원 대만 총통[류정엽 촬영=대만은 지금]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회담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26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전날 차이 총통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대만과 중국은 대등한 관계에서 회담을 갖길 원한다고 밝혔다.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지 않는 차이 총통은 정치적 조건이 없는 조건에서 양측이 평등한 관계에서 양안이 회담을 나누는 것은 그가 취임이래 고수한 현상유지 정책의 일환 중 하나다.

차이 총통은 "임기 내에 중국과 회동하길 바란다"며 "(회담의)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차이 총통은 이어 "북미 정상회담은 많은 걸 생각하게 만든다"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그러면서 "북미간 격차가 크지만 서로 존중하는 태도로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앞서 차이 총통은 중국에 대화를 촉구하면서 남북 정상회담을 예로 들며 서로 대등한 관계에서 대화를 하자고 촉구했지만 중국은 남북 문제와 양안(중국과 대만) 문제는 다르다며 먼저 '하나의 중국'을 인정할 것을 대만에 요구했다.

또한 차이 총통은 "대만이 중국에게서 거대한 압박을 받고 있다"면서 "때로는 좌절감을 느끼지만 포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에 결코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최근 중국은 대만에 외교적, 군사적 압박을 가하며 고립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에 앞서 천쥐(陳菊) 총통부 비서장은 지난 주말 열린 민진당 타이베이시장 후보 유세 현장에서 92공식에 대해 '92무공식'(九二無共識)이라고 강조했다. 구두로만 이루어졌을 뿐 서류 상으로 아무런 증거가 없으므로 인정할 이유가 없단 뜻으로 해석된다.

우둔이(吳敦義) 국민당 주석은 "92공식의 35글자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발끈했으며 쑨다첸(孫大千) 국민당 전 입법위원(국회의원)도 민진당 정부를 향해 맹비난을 쏟았다.

이와 관련, 대륙위원회는 "92공식의 함의는 매우 논란의 여지가 높다"며 "중국 당국은 국민당이 말하는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표기에 따른다는 일중각표(一中各表)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대륙위는 "이는 대만 측이 92공식을 인정하는 순간에는 중국은 대만이 '하나의 중국'만 인정했다고 받아들인다는 것"으로 "중국이 원하는 '통일'을 받아들이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국민당 총선후보 노리는 가오슝시장, "북한군 IQ 130, 남한군은 90"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국민당 총통 후보를 노리고 있는 한궈위(韓國瑜) 가오슝(高雄)시장이 지난 9일 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해 중소기업에 관한 질문에 대뜸 북한 군인과 남한 군인의 지능지수(IQ)를 들먹였다. 

양청린(楊丞琳, 양승림), 남자친구 생일날 청혼 받아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양청린(楊丞琳, 양승림, 35)이 남자 친구 리룽하오(李榮浩, 34)에게 청혼을 받았다고 대만 언론들이 11일 보도했다.

양천린의 남자친구인 리룽하오는 중국 출신 가수이다.

그는 자신의 34세 생일인 11일 양청린에게 프러포즈를 한 후 청혼을 받아 줘 고맙다며 둘이 함께 찍은 사진과 결혼반지 사진을 SNS에 공개해 팬들의 축복을 받았다.

이들은 2015년에 연애를 인정하고 4년간 사귀어왔다.

老街(라오제 old street) - 李榮浩(리룽하오)

200kg 탑승객의 무리한 요구받은 승무원 이의 제기에 에바항공 40만 대만달러 벌금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타오위안 노동부는 '성별노동평등법'을 위반했다며 에바항공에 40만 대만달러의 벌금을 부과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월 200kg의 한 서양인이 바지를 벗겨주고 엉덩이를 닦아달라고 요구한 것을 들어준 에바항공(長榮航空) 승무원이 항공사의 직원 보호가 미흡하다며 이의를 제기했다.


타오위안(桃園) 시정부 노동국은 공문에서 에바항공이 성추행의 정황을 알고 조사도 진행했지만 조사 후의 예방 및 개선 조치에 구체적인 것이 없어 성추행을 막을 수 있는 적절한 조치를 취했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된다며 벌금 부과의 이유를 밝혔다.

에바항공 측은 이와 관련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지난 1월 대만 에바항공에 탑승한 200Kg의 서양인이 혼자 화장실을 볼 수 없다며 여승무원에게 바지를 벗겨 주고 대변을 본 후 엉덩이를 닦아 달라고 해 공분을 샀다.


관련 기사 보기(누르면 이동)
200kg 서양인, 대만 여승무원에게 바지 벗겨 달라 요구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