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대만 총통, 중국 주석에 '하나의 중국'없는 회담 촉구

차이잉원 대만 총통[류정엽 촬영=대만은 지금]

[대만은지금 = 류정엽(柳大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에게 회담을 거듭 촉구하고 나섰다.



26일 대만 연합보 등에 따르면 전날 차이 총통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대만과 중국은 대등한 관계에서 회담을 갖길 원한다고 밝혔다.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지 않는 차이 총통은 정치적 조건이 없는 조건에서 양측이 평등한 관계에서 양안이 회담을 나누는 것은 그가 취임이래 고수한 현상유지 정책의 일환 중 하나다.

차이 총통은 "임기 내에 중국과 회동하길 바란다"며 "(회담의) 기회가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차이 총통은 이어 "북미 정상회담은 많은 걸 생각하게 만든다"고 밝혔다.

차이 총통은 그러면서 "북미간 격차가 크지만 서로 존중하는 태도로 싱가포르에서 회담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앞서 차이 총통은 중국에 대화를 촉구하면서 남북 정상회담을 예로 들며 서로 대등한 관계에서 대화를 하자고 촉구했지만 중국은 남북 문제와 양안(중국과 대만) 문제는 다르다며 먼저 '하나의 중국'을 인정할 것을 대만에 요구했다.

또한 차이 총통은 "대만이 중국에게서 거대한 압박을 받고 있다"면서 "때로는 좌절감을 느끼지만 포기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에 결코 굴하지 않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최근 중국은 대만에 외교적, 군사적 압박을 가하며 고립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에 앞서 천쥐(陳菊) 총통부 비서장은 지난 주말 열린 민진당 타이베이시장 후보 유세 현장에서 92공식에 대해 '92무공식'(九二無共識)이라고 강조했다. 구두로만 이루어졌을 뿐 서류 상으로 아무런 증거가 없으므로 인정할 이유가 없단 뜻으로 해석된다.

우둔이(吳敦義) 국민당 주석은 "92공식의 35글자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발끈했으며 쑨다첸(孫大千) 국민당 전 입법위원(국회의원)도 민진당 정부를 향해 맹비난을 쏟았다.

이와 관련, 대륙위원회는 "92공식의 함의는 매우 논란의 여지가 높다"며 "중국 당국은 국민당이 말하는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각자표기에 따른다는 일중각표(一中各表)에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대륙위는 "이는 대만 측이 92공식을 인정하는 순간에는 중국은 대만이 '하나의 중국'만 인정했다고 받아들인다는 것"으로 "중국이 원하는 '통일'을 받아들이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5/25 & 6/29 중급, 6/1 고급 한국어 학습자를 위한 한국어 토론 공부방

<한국어 중고급 학습를 위한 토론 공부방 공지>


'대만은 지금'에서 한국어 중고급 학습자들을 위한 토론 공부방을 오픈했습니다.

중급반과 고급반 모두 한국어로 대화할 예정입니다.

*5월 25일 & 6월 29일 중급반 
*6월 1일 고급반 

관심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일시 : 5월 25일, 6월 1일, 6월 29일 토요일 저녁 6:50~8:50
장소 : 台北市信義區市民大道六段320號1F
참가비: 350元

로드 중...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