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버블을 뺀 흑설탕버블티, 돈 더 내야한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버블을 뺀 흑설탕버블티(黑糖珍珠鮮奶)를 구매할 때 10대만달러(약 360원)를 더 내는 것이 합당할까?

흑설탕 버블티(黑糖珍珠鮮奶) [픽사베이 캡처]
흑설탕 버블티(黑糖珍珠鮮奶) [픽사베이 캡처]




대만 이티투데이 등에 따르면, 한 네티즌이 인터넷 토론 사이트에 한 음료가게에서 흑설탕버블티를 구매하면서 버블을 빼달라고 요구하니 10대만달러를 더 주고 사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돈을 더 지불하는 것에 대해 합리성 여부를 따졌다. 대만에서는 음료수에 버블을 추가할 경우 5~10 대만달러를 더 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점원은 "버블을 빼달라고 해서 그렇다"며 돈을 더 받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를 접한 대만 네티즌들은 "버블을 뺀 만큼 우유를 더 채워야 하기에 단가가 올라간다", "우유가 버블보다 비싸다"는 등 음료가게 입장을 대변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우유가 290ml에 32대만달러다. 버블을 넣지 않고 약 100ml의 우유를 더 넣으면 10대만달러를 더 받아도 손해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글을 올린 네티즌을 옹호하는 댓글도 쏟아졌다. 그들은 "버블 없는 음료수에 버블을 넣어 달라고 하면 10대만달러 할인 받을 수 있냐", "버블을 추가해도 10대만달러, 버블을 빼도 10대만달러, 뭐가 더 타당한가",  "문제는 돈을 더 받은 게 아니라 (가게가) 먼저 제대로 설명하지 않은 게 문제다", "원가 문제인 건 알겠는데, (버블을) 빼고도 돈을 더 내야 하면 대부분 기분이 좋지 않을 것이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 "한국, 일본, 호주 국적 단기입국 비지니스 방문자 입국 금지 고려중"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증가한 한국, 일본, 호주 등의 국가에서 대만으로 향하는 단기 입국 비지니스 방문자의 금지를 고려 중인 것으로 8일 전해졌다.

언론들 왕다루와 밤을 보낸 그녀에 주목해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영화 '나의 소녀시대'(我的少女時代)로 한국에서 유명세를 타며 한국을 방문해 "중국을 대표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다가 독립 성향의 대만 팬들로부터 맹비난을 받았던 대만 배우 왕다루(王大陸·25)가 이번엔 여자 문자로 이슈가 됐다.

파인애플이 자살? 타살?⋯일본인 올린 파인애플 판매 사진 화제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대만 문화가 일본 문화, 풍습이 매우 비슷하다고들 하지만 대만 파인애플 판매가격이 적힌 모습이 담긴 사진 한 장이 일본인들을 놀라게 만들었다고 대만 자유시보가 4일 전했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