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버블을 뺀 흑설탕버블티, 돈 더 내야한다?


[대만은 지금 = 전미숙(田美淑)]

버블을 뺀 흑설탕버블티(黑糖珍珠鮮奶)를 구매할 때 10대만달러(약 360원)를 더 내는 것이 합당할까?

흑설탕 버블티(黑糖珍珠鮮奶) [픽사베이 캡처]
흑설탕 버블티(黑糖珍珠鮮奶) [픽사베이 캡처]




대만 이티투데이 등에 따르면, 한 네티즌이 인터넷 토론 사이트에 한 음료가게에서 흑설탕버블티를 구매하면서 버블을 빼달라고 요구하니 10대만달러를 더 주고 사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돈을 더 지불하는 것에 대해 합리성 여부를 따졌다. 대만에서는 음료수에 버블을 추가할 경우 5~10 대만달러를 더 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점원은 "버블을 빼달라고 해서 그렇다"며 돈을 더 받은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를 접한 대만 네티즌들은 "버블을 뺀 만큼 우유를 더 채워야 하기에 단가가 올라간다", "우유가 버블보다 비싸다"는 등 음료가게 입장을 대변하기도 했다.

한 네티즌은 "우유가 290ml에 32대만달러다. 버블을 넣지 않고 약 100ml의 우유를 더 넣으면 10대만달러를 더 받아도 손해다"라고 설명했다.

반면, 글을 올린 네티즌을 옹호하는 댓글도 쏟아졌다. 그들은 "버블 없는 음료수에 버블을 넣어 달라고 하면 10대만달러 할인 받을 수 있냐", "버블을 추가해도 10대만달러, 버블을 빼도 10대만달러, 뭐가 더 타당한가",  "문제는 돈을 더 받은 게 아니라 (가게가) 먼저 제대로 설명하지 않은 게 문제다", "원가 문제인 건 알겠는데, (버블을) 빼고도 돈을 더 내야 하면 대부분 기분이 좋지 않을 것이다" 등의 반응도 있었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서 가장 흔한 성과 이름은?

가장 흔한 성은 '천', 가장 흔한 이름은 '지아하오', "수펀'
시대별 인기 있는 이름 있어...


[대만은 지금 = 박지현(朴智賢) 기자] 대만에서 가장 흔한 성은 '천'(陳, 진) 씨고, 지아하오(家豪, 가호)와 수펀(淑芬, 숙분)을 이름으로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이름은 한국에서 '철수'와 '영희'쯤 되는 범국민적 이름으로 대만에서는 시장에 널린 만큼 흔해 빠졌다는 의미로 소위 ‘시장 이름(菜市場名)’이라고 불린다.


최신 소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