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 콘텐츠로 건너뛰기

2017년 가장 수입이 많았던 대만 병원은 어디?

중국의약대학부설병원(中國醫藥大學附設醫院)[인터넷 캡처]

[대만은 지금 = 류정엽(柳大叔)]

2017년 대만에서 수입이 가장 많았던 병원은 어디일까? 대만에서 가장 유명하다고 할 수 있는 국립대만대병원(台大醫院)과 창겅병원(長庚醫院) 등이 1위에 오르지 않아 주목된다.

30일 대만 위생복리부(衛福部)는 2017년 병원 재무보고를 발표했다.

2017년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대만 병원은 타이중(台中)시에 있는 중국의약대학부설병원(中國醫藥大學附設醫院)이었다.

이 병원이 의료서비스로 올린 이익은 21억4천200만 대만달러로 집계됐다.

재무보고에 따르면 이 병원은 189억 대만달러의 매출을 올렸고, 운영에 필요한 모든 비용 165억 대만달러를 제외해 이같은 수익을 올린 것이다.

대만 싼리신문은 중국의약대부설병원은 대만 중부 지역에서 가장 큰 규모로 이곳에서 매월 평균 300만 회의 진료가 이뤄진다고 전했다.

린정이(林靜儀) 민진당 입법위원은 "의료서비스 소득에 의존해 흑자경영을 한다는 것은 매우 힘든 일"이라며 "내가 알기로는 이 병원은 이러한 병원경영과 관련해 매우 전문가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2위는 대만대병원으로 15억2천300만 대만달러의 수익을 올렸고 가오슝의학대학부설중허기념병원(高雄醫學大學附設中和紀念醫院)이 8억1천만 대만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이메일로 '대만은 지금'을 구독하세요:

Delivered by FeedBurner

최근 인기 뉴스

대만서 가장 흔한 성과 이름은?

가장 흔한 성은 '천', 가장 흔한 이름은 '지아하오', "수펀'
시대별 인기 있는 이름 있어...


[대만은 지금 = 박지현(朴智賢) 기자] 대만에서 가장 흔한 성은 '천'(陳, 진) 씨고, 지아하오(家豪, 가호)와 수펀(淑芬, 숙분)을 이름으로 가장 많이 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이름은 한국에서 '철수'와 '영희'쯤 되는 범국민적 이름으로 대만에서는 시장에 널린 만큼 흔해 빠졌다는 의미로 소위 ‘시장 이름(菜市場名)’이라고 불린다.


최신 소식